충무로에 될성부른 아역배우가 나타났다. 67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곡성>에서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라는 일침을 가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은 배우 김환희다. 이 영화를 만든 나홍진 감독은 “아역이라는 단어를 빼야 마땅한 진짜 배우”라는 찬사를 보냈고, 영화를 본 관객들은 감독의 이런 평가가 지극히 옳다며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