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초코파이가 먹고싶다고 해서 만들었습니다..

 

첫직장이었던 용산에서 근무할때..

출퇴근할때마다 오리온 초코파이 공장을 지나쳤는데..

단내가 진동을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시판되는 초코파이보다는 단맛이 덜하고 식감은 좀더 폭신하고 포슬한 스타일입니다..

업소에서 초코파이를 만들어 판매할때는 마쉬멜로우 대신 버터크림을 넣는 경우가 흔합니다..

마쉬멜로우는 따로 만들어야하지만..

버터크림은 제과점에 늘 존재하는 재료니까..